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KLPGA -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

KOREAN
ENGLISH
대회참가 신청 교육참가 신청
KLPGA 골프볼 사용률
73
2위 29

* 2019 BOGNER MBN 여자오픈 기준
페이스북 유투브 네이버포스트 인스타그램

닫기

Business Partner 사업제휴 파트너 회원님을 위한 맞춤메뉴입니다.

닫기

Pro Shop

KIM YOUNG JOO 골프샵

골프 뉴스

[2019 KLPGA 루키 군단의 꿈의 무대 입성기 3편] 세계랭킹 1위를 꿈꾸는 당찬 신인 박현경!
조회수 :988


쟁쟁한 루키 선수들의 치열한 전쟁이 예고된 2019시즌 KLPGA투어. 강력한 신인상 후보인 박현경이 겨우내 구슬땀을 흘리며 데뷔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박현경이 그간 골프와 함께한 발자취와 그를 주목할 수밖에 없는 이유를 살펴본다.

아마추어 무대를 주름잡다
2013년 국가 상비군, 2014년부터 2016년까지 국가대표를 지낸 박현경은 2016년 ‘세계 아마추어 골프 선수권대회 단체전 우승’으로 KLPGA 정회원 자격을 획득한 후, 이듬해 ‘송암배 아마추어선수권’에서 29언더파 259타로 국내 72홀 최소타 기록을 세우며 골프계를 놀라게 했다. 지난해 2월 정회원으로 입회한 박현경은 그해 US여자오픈 한국 예선전에서는 수석 자리를 꿰차며 이름을 확실하게 알렸다.

승부욕이 빚어낸 골프 선수의 꿈
박현경이 아마추어 시절부터 각종 기록을 남기며 주목받는 신인으로 떠오른 것은 어릴 때부터 남달랐던 승부욕을 보면 당연한 결과일지 모른다.

전주에서 연습장을 운영하는 프로골퍼 아버지의 영향으로 박현경은 유치원 때부터 놀이 겸 연습장에 다녔다. 박현경은 그때부터 연습장 손님들과의 퍼팅 내기에서 지는 날이면 화가 나서 어쩔 줄 몰라 했고 무엇이든 이겨야 직성이 풀렸다. 이런 그의 성향을 보고 아버지는 골프 선수로 키워야겠다고 마음먹었다. 9살부터 본격적으로 골프를 시작한 박현경은 불과 1년 뒤, 처음 출전한 ‘녹색드림배 전국 초등학교 골프대회’에서 3위에 입상했다. 박현경은 “1년 만에 전국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내고 나니 ‘제대로 해봐야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골프 선수는 그때부터 더 이상 아버지의 꿈이 아닌 나의 꿈이 됐다.”고 회상했다.

드림투어, 꿈에 한 발짝
지난 시즌 드림투어에서 활동한 박현경은 한 번의 우승을 포함해 9차례 톱텐에 진입하며 상금순위 7위로 정규투어 출전권을 획득했다. 엘리트 코스를 밟아왔던 박현경이지만 프로 데뷔 첫 우승만큼은 혹독한 신고식을 치렀다. 연장 첫 번째 홀에서 짧은 파 퍼트를 놓친 후 결국 연장 다섯 홀까지 승부가 이어졌다. 극도의 긴장으로 나타난 위경련 증상을 이겨내며 우승컵을 거머쥔 박현경은 우승의 순간을 ‘압박감을 이겨낸 잊지 못할 순간’으로 기억했다.

박현경은 “우승 경험으로 승부에 대한 스트레스를 조금은 버리고 즐길 수 있게 됐다. 지난 시즌 생각보다 좋은 성적을 내지는 못했지만 드림투어에서 활동한 1년은 선배 선수들과 친해지고 KLPGA 프로로 적응할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 좋은 경험으로 남을 것 같다.”고 말했다.




신인상에 대한 주변의 기대, 부담 보다는 책임!
2019시즌 개막전인 ‘효성 챔피언십 with SBS Golf’에서 프로 데뷔전을 공동 6위로 마친 박현경은 이미 강력한 신인상 후보로 거론되며 큰 주목을 받고 있다. 하지만 신인상에 대한 기대가 부담보다는 오히려 책임으로 다가온다고 했다. “부담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니지만 주변의 기대로 나에게도 뚜렷한 목표 의식이 생겼다. 2019시즌 신인상이 가장 큰 목표고 부상 없이 모든 대회를 소화하는 것이 두 번째 목표다.”라고 밝힌 박현경은 신인상 라이벌에 대한 질문에 “너무 많다. 조아연 선수와 임희정, 이가영, 이승연 선수가 가장 큰 경쟁자인 것 같다. 그 외에도 실력이 뛰어난 신인 선수들이 정말 많다. 열심히 준비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롤모델, 박인비와 이정은6
박현경은 현재 2019시즌 신인상이라는 큰 목표를 이루기 위해 태국에서 굵은 땀방울을 흘리고 있다. 250야드 정도인 비거리를 5야드 늘리는 것과 퍼트 연습에 중점을 두고 연습에 매진하고 있다는 박현경은 롤모델로 박인비와 이정은6를 꼽았다. 박현경은 “골프를 하면서 가장 욕심나는 것이 퍼트다. 박인비 선수 같은 퍼트 능력을 갖추고 싶다. 또 한 명은 이정은6 선수다. 국가대표 시절 나보다 열심히 하는 선수를 처음 봤는데 그게 이정은6 선수였다. 자기 관리를 철저하게 하는 모습을 보며 정말 배울 점이 많다고 느꼈다. 두 선수의 좋은 모습을 닮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인생을 건 골프
어떤 골프 선수가 되고 싶냐는 질문에 박현경은 망설임 없이 “쇼트게임을 잘하는 선수로 기억되고 싶고, 아직 팬클럽이 없지만 나를 좋아해 주는 팬들이 많이 생긴다면 팬을 소중히 하는 선수로 남고 싶다.”는 성숙한 생각을 내비쳤다.

하지만 골프가 인생의 95%를 차지하고 있을 정도로 골프를 사랑하는 박현경의 골프 인생 최종 목표는 ‘세계랭킹 1위’다. 은퇴하기 전에 반드시 세계 1위를 하고 말겠다는 당찬 포부와 밝은 웃음 이면에 숨은 승부에 대한 열망은 박현경의 2019시즌 활약을 기대하게 만든다.

[박현경]
생년월일 : 2000년 1월 7일
신장 : 167cm
스폰서 : 하나금융그룹
프로데뷔 후 주요 성적 : 2018 KLPGA 한세-휘닉스CC 드림투어 6차전 우승
                               2018 KLPGA 군산CC 드림투어 3차전 3위
                               효성 챔피언십 with SBS Golf 6위

KLPGA
전략마케팅팀
김의주 과장
 
다음글
[2019 KLPGA 루키 군단의 꿈의 무대 입성기 4편] 꾸준함과 끈기로 무장한 임희정!
이전글
2018년, 골프 팬이 가장 많이 찾아본 KLPGA 기록은?

배너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