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KLPGA -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

KOREAN
ENGLISH
대회참가 신청 교육참가 신청
KLPGA 골프볼 사용률
82
2위 32

* BC카드 · 한경 레이디스컵 2022 기준

닫기

Business Partner 사업제휴 파트너 회원님을 위한 맞춤메뉴입니다.

닫기

Pro Shop

KIM YOUNG JOO 골프샵

골프 뉴스

[제10회 E1 채리티 오픈 1R] '디펜딩 챔피언' 지한솔, 첫날 6언더파 선두
조회수 :140


한국여자프로골프, KLPGA 투어 E1 채리티 오픈 첫날 지난해 챔피언 지한솔 선수가 단독 선두에 올라 타이틀 방어를 향해 힘찬 시동을 걸었습니다.

지한솔은 경기도 이천 사우스스프링스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7개,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를 쳐 공동 2위인 홍지원과 김리안을 2타 차로 따돌렸습니다.

지한솔은 투어 통산 2승을 모두 사우스스프링스 골프장에서 올렸습니다.

2017년 첫 우승을 사우스스프링스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ADT 캡스 챔피언십에서 거뒀고, 두 번째 우승은 지난해 이곳에서 치른 E1 채리티 오픈에서 따냈습니다.

지한솔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이 코스와 인연이 있는 것 같다. 오늘(27일)도 마음이 편했다. 올해 가장 좋은 플레이를 했다. 그동안 퍼트 라인이 잘 보이지 않아 애를 먹었는데 오늘 여기서는 퍼트 라인이 잘 안 보여도 걱정이 안 됐다"고 말했습니다.

10번 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지한솔은 날카로운 아이언 샷을 앞세워 10, 12, 14번 홀에서 버디를 잡은 데 이어 17, 18번 홀 연속 버디로 기세를 올렸습니다.

후반에는 4번 홀(파4)에서 2m 버디, 5번 홀(파3)에서는 10.9m가 버디 퍼트를 집어넣었습니다.

마지막 9번 홀(파4)에서 그린을 놓친 뒤 2m 파퍼트를 놓쳐 보기를 범한 게 아쉬웠습니다.

지한솔은 올해 7차례 대회에서 세 번 톱10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그동안의 퍼트 부진에서 벗어난 지한솔은 "이곳 그린은 핀을 곧장 겨냥해서는 안 된다. 그린 경사를 이용할 줄 알아야 한다"면서 "내가 그런 경사를 잘 이용했다"고 말했습니다.

지한솔은 "퍼트가 살아나면서 이 대회가 전환점이 될 것이라 봤다. 이번 시즌 최고 성적을 낼 수 있다고 생각했다"면서 "여기에서 잘하면 다음 대회부터도 잘할 자신이 생길 것 같다"며 대회 2연패에 대한 의지를 내비쳤습니다.

이소미와 김해림, 이승연, 마다솜 등이 나란히 3언더파를 쳐 선두와 3타 차 공동 4위로 1라운드를 마쳤습니다. / 기사제공 - SBS 김영성 기자
다음글
[제10회 E1 채리티 오픈 2R] 하민송, 단독 선두
이전글
‘KLPGA 제3기 재능기부단’ 발대식 열려

배너영역